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 도내 전역 확산

박동익 기자 | 기사입력 2023/11/24 [15:08]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 도내 전역 확산

박동익 기자 | 입력 : 2023/11/24 [15:08]

▲ 전라북도 사진제공 (시사포스트)


전라북도 중소기업의 성장·발전을 위한 혁신의 새바람이 거세질 전망이다.

 

도와 도내 전 시군이 기업 제조현장의 디지털전환과 함께 삼성의 혁신기술, 성공노하우 등 글로벌 제조혁신 DNA가 골고루 스며들도록 하기 위해 힘을 합쳤기 때문이다.

 

전북도는 24일 도와 14개 시·군, 삼성전자, (사)전북-삼성 스마트CEO 포럼, (재)전북테크노파크와 함께 도내 중소기업 제조현장의 디지털전환을 위한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14개 시장‧군수, 삼성전자 김동욱 ESG&스마트공장 지원센터장, 정철영 CEO포럼 대표와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 원장이 협약에 서명했다. 국주영은 전라북도의장과 중소벤처기업부 김우중 지역기업정책관, 삼성전자 주은기 상생협력센터장도 참석해 도내 제조현장의 디지털전환 확산에 박수를 보냈다.

 

이번 협약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민‧관이 힘을 모아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내 전 시군에 확대하는 데 의미가 있다. 전국 공모로 진행된 기존의 대‧중소 상생형 사업은 수혜기업이 적고 제조업이 집중된 특정 시군에 국한된 한계가 있었다.

 

이에따라 전북도는 사업 효과가 입증된 대‧중소 상생형 사업을 자체사업으로 확대‧운영하고, 관(官) 주도에서 벗어나 민간과 함께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산해 혁신의 시너지가 지속적으로 확장하는 상생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018년에서 2021년까지 전국의 대‧중소 상생형 사업 도입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생산성 44%, 납기준수율 14% 향상되었으며, 불량률은 5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량률 개선과 납기준수율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레 매출이 향상되고, 고용 증가, 연구개발(R&D) 투자 증가의 선순환 구조가 조성됐다.

 

도입기업이 효과를 직접 체감하며, 삼성의 대․중소 상생형 사업은 기업이 기업에 권할 정도로 호평받는 사업이 됐다.

 


실제로 도입기업인 정철영 위제스(舊, 동성사) 회장은 지난해 김관영 도지사의 현장방문 당시 “삼성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받은 성과를 도내 다른 기업들도 받을 수 있도록 역할을 하고 싶다”며 삼성의 대‧중소 상생형 사업의 확대를 제안한 바 있다.

 

이에, 전북도는 올해 3월 기존의 대‧중소 상생형 사업 예산확대와 함께 추가적인 자체 사업을 통해 오는 2026년까지 전북형ㆍ삼성 스마트공장 300개를 구축한다는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실제 전북도는 대중소 상생형 사업예산을 지난해 5,800만원에서 올해 7억 9,600만원으로 대폭 올려, 기업부담은 낮추고(자부담 35%→20%) 사업대상을 확대(연간 15개→30개)하였다.

 

이와 함께, 이번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 협약을 통해 내년부터 정부사업과 별개로 연간 70개의 전북형 스마트공장을 14개 시군 전역에 구축할 계획이다.

 

전북도와 14개 시군은 프로젝트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과 지역별 우수사례 발굴 및 성과확산을, 삼성전자는 삼성의 혁신기술과 성공노하우를 제공해 도내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의 국내‧외 바이어 연계‧활용과 아리랑TV(105개국) 홍보영상 제작‧송출, 삼성 직원몰 입점 등 판로개척도 뒷받침한다.

 

전국최초 스마트공장 민간 확산 협의체인 전북-삼성 스마트CEO포럼은 사업 홍보와 도입기업의 사전준비 및 선배기업으로써 노하우 공유를, 시행기관인 전북테크노파크는 제도정비와 추진체계 수립 등을 마련한다.

 

이날 전북도와 14개 시군, 삼성전자, 민간협의체인 전북-삼성 스마트CEO포럼이 협약을 통해 기업에서 시작된 혁신이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돼 전라북도의 산업 경쟁력이 강화되는 첫걸음이 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정부에서 ‘신(新) 디지털 제조혁신 추진전략’을 발표하며, 민간과 지역 중심으로 중소제조기업의 디지털전환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번 협약이 전라북도가 선도모델로서 자리매김하는 중요한 시작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국최초의 스마트공장 민간 확산 협의체에 이어 전국 지자체 최초 민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이 경쟁력과 자생력을 갖출 수 있는 선순환 협력체계를 마련하겠다”며, “전라북도가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 중소기업 제조혁신의 1번지로 도약하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김동욱 ESG&스마트공장지원 센터장도 “삼성은 이번 협약을 통해 최초 지역특화 스마트공장인 전라북도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본격 지원하여 기업의 혁신성장과 전라북도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삼성의 성공DNA를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