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종영 아쉬워…시원 섭섭한 기분

최예슬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09:41]

오연서,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종영 아쉬워…시원 섭섭한 기분

최예슬 기자 | 입력 : 2024/07/08 [09:41]


배우 오연서가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종영 소감을 전했다.

 

8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tvN 월화드라마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극본 박상문 최슬기, 연출 소재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에서 대통령의 비서이자 플레이어들의 조력자인 ‘정수민’역을 맡은 오연서의 종영 소감과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오연서는 쨍한 핫핑크 색상의 재킷과 원피스 셋업으로 화사한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그는 한 손에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마지막 화 대본을 들고 다른 한 손으로는 손 하트와 볼 하트로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하기도.   오연서는 소속사를 통해 “종영이 다가왔는데 많이 아쉽고 시원 섭섭한 것 같습니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깊은 사랑으로 종영 소감의 물꼬를 텄다. 이어 그는 “’정수민’은 여태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라 굉장히 매력적이면서도 표현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만큼 뿌듯한 마음도 큰 것 같습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드러냈다.

 

또한 오연서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을 시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앞으로 여러 작품과 여러 캐릭터로 인사드릴 수 있는 좋은 배우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시청자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향후 연기 행보에 대한 약속을 건넸다.   오연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 ‘정수민’을 비주얼과 아우라로 표현해 내며 ‘플레이어2’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었다.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사건을 함께 해결해나가며 플레이어들과 한 팀으로서 끈끈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여 극의 재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후반부에는 수민의 과거사가 공개, 폭넓은 감정 연기로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보여주며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임을 증명해 내기도. 이에 나날이 성장해가는 오연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오연서를 비롯해 송승헌, 이시언, 태원석, 장규리 등이 출연하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은 사기꾼, 해커, 파이터, 드라이버! 더 강력해진 '꾼'들이 돌아왔다! '가진 놈'들을 시원하게 털어버리는 팀플레이 액션 사기극으로 월, 화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며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사진 출처: 스토리제이컴퍼니>

 

  • 도배방지 이미지